| 매드사키(Madsaki, 1974년~ ) |

 ​매드사키는 아시아의 앤디워홀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무라카미 다카시'의 카이카이키키 갤러리에서 소속되어 다카시와 콜라보도 하며 SNS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1980년 여섯살의 나이 미국으로 이민을 간 매드사키는 학교에서 유일한 아시아인이었습니다. 그는 뉴욕 사람들과 같은 문화 속에 살았지만 어딜가나 혼자인 아시아 사람인 자신의 삶에서 이중성을 느꼈다고해요. 완전히 일본인도 아니고, 그렇다고 미국인도 아닌 기분을 자주 느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중 문화의 요소가 자신도 모르게 작품 속에 들어가있는 듯 하다고 인터뷰한 적 있어요. 작가는 뉴욕에서 퀵 배달하던 시기 얻은 별명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그는 왜 '매드사키' 라는 이름을 쓸까? 퇴근 시간이 되면 친구들은 그에게 "야 매드(mad) 사케 마시러가자!" 라고 했다고 해요. 뉴욕 파슨스 디자인스쿨을 졸업했지만 교수들은 파슨스나와도 절대 예술시장에서 성공못하니 돈벌고싶으면 자퇴하라고 장난스레 말했다고 했대요. 예술시장에서 상업적 성공을 거둔다는 것은 계획이나 목표와는 별개의 문제니까요. 하지만 그가 파슨스에서 가장 좋았던것은 미술사를 배울수있었기때문이라고도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어요. 


  왜 흘러내리는 눈을 그릴까? 

 미술사를 알아야 fuck up 할 수 있고 문맥을 알아야 흥미로운 작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매드사키는 본인 작업의 트레이드마크인 흘러내리는 눈동자에 대해 감정이 있는것도 없는것도 아닌 우리 세대들같다고 말한적이 있어요. 흘러내리는 눈을 가진 매드사키의 작품 속 주인공들을 보고있으면 이 사람들의 감정에 대해 여러번 반문하게 됩니다. 

기분이 좋은 것인가? 

슬픈 것인가 하고요. 슬퍼보이지만 웃기고, 웃기지만 애처로운 모순적인 감정들이 뒤엉켜있는 듯 해요.


 "아름다운 선보다 삐뚤어진 선이나 지저분한 선을 좋아한다" 

-매드사키- 출처 미술에게 말을 걸다 블로그 

Artist / Madsaki

비아캔버스는 해외의 작품성 있고 개성있는 작가들을 발굴하고 국내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작가와의 협업아래 허락받고 올리는 이미지로 불펌 및 이미지 도용은 법적으로 처벌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