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vid Hockney (1937~) |

데이비드 호크니는 "경쾌한 60년대"에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피터 블레이크 같은 미술가들과 함께 영국 팝 아트 운동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는 동성애 주제를 공공연히 다룸으로써 명성을 더했다. 호크니는 사진작가, 판화가, 삽화가, 그리고 무대 디자이너 등 여러 분야에서 열정적으로 일을 했다. 그러나 그를 가장 유명하게 만든 것은 로스앤젤레스의 수영장과 아파트 그림으로, 종종 가족이나 친구들의 초상이 그림 속에 묘사되기도 했다.

그의 첫 로스앤젤레스의 수영장 그림들 중 하나인 <더 큰 첨벙>(1967)에서 인물은 등장하지 않고 수면의 물이 튀고 있는 수영장의 전경만이 묘사되어 있다.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후의 호크니의 작품은 선명한 색과 밝은 패턴, 야자수, 젊은이들, 평온하면서도 퇴폐적이며 관능적인 분위기가 특징이다. 호크니의 초상화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은 <클라크 부부와 고양이 퍼시의 초상>(1970~1971)이다. 그는 이중 초상화(double portraits)를 많이 그렸는데, 이는 모델들의 외모뿐 아니라 그들 사이의 관계도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이 그림은 미니멀 스타일로 세련되게 꾸민 1970년대 아파트 실내를 배경으로, 패션 디자이너인 오시 클라크와 그의 아내이자 텍스타일 디자이너인 셀리아 버트웰, 그리고 그들의 고양이인 퍼시를 그린 작품이다. 정지된 듯 고요한 장면은 관람자로 하여금 등장인물들의 삶에 대해 호기심을 갖게 만들며, 거기에 더 스스로 이야기를 지어내도록 한다. 호크니는 몇몇 주제를 반복해 그렸다. 특히 그의 뮤즈로 알려진 버트웰을 많이 그렸다. 

호크니는 작품의 형식과 매체에 관해 많이 실험했다. 예를 들어 <탕아의 편력>(1961)은 문학 작품을 위한 에칭이다. 또 그는 1978년에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의 '마술피리'(1791) 공연을 위해 의상과 무대장치들을 만들었으며, 입체주의적인 포토몽타주 작업도 시도했다. 직접적인 관찰, 호크니 자신의 말을 빌자면 "노려봄"(eyeballing)의 재능은 미술가로서 그의 최고의 장점이다.

사진에 주목하다 

호크니는 디지털 사진 때문에 사진 예술은 얼마 못 가서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나 정작 그는 1970년대 말과 1980년대 초에 회화보다 오히려 사진 작업을 더 많이 했다. 그는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다양한 각도와 다른 시간대에 찍은 풍경 사진들로 포토몽타주 시리즈를 제작했다. 이 사진 작품들은 호크니의 양식임에는 분명하지만, 다양한 각도에서 대상을 묘사한 점에 있어서는 그의 영웅이었던 대표적인 입체주의 미술가 파블로 피카소의 영향이 보인다. 


데이비드 호크니 [DAVID HOCKNEY] (501 위대한 화가, 2009. 8. 20., 스티븐 파딩, 박미훈, 위키미디어 커먼즈, 내셔널 갤러리 런던, 프랑스국립박물관연합(RMN), 더 브릿지먼 아트 라이브러리, 비피케이)  

비아캔버스는 해외의 작품성 있고 개성있는 작가들을 발굴하고 국내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작가와의 협업아래 허락받고 올리는 이미지로 불펌 및 이미지 도용은 법적으로 처벌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