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elix |

NOT A PAINTER 

Felix considers himself a messenger. His aim is not to please an elite circle of critics and connoisseurs, but to touch the masses. Rather than a puzzle to be deciphered, Felix’s artworks express a broad range of themes and topics which the vast majority of humanity can sympathize with.


MAINSTREAM 

 Felix once said, “Even a masterpiece can remain merely as an expensive possession if it is left in the dark storage of a mansion.” He strives to create artworks that do not demand safeguarding and to be viewed by a select few, but rather to be openly shared for the enjoyment and enlightenment of many. Towards this end, he utilizes mainstream-friendly techniques of pop and contemporary art, as well as hommage to renowned artworks to enhance the clarity of the message. The result is art that is accessible, meaningful, and can be appreciated by everyone. 


DELIGHTFUL 

 He does not want anyone to feel depressed after seeing his artwork. Felix wants to create pieces that are enjoyable and uplifting. Even though some of the messages may be considered slightly shocking, he aims for the shock to be in the form of an awakening, a positive gain in understanding, something to be welcomed and not feared. 


BANDAGES 

  Bandages and scars are Felix’s signature elements. Such exposed wounds are not meant to invoke fright and disgust, but warrant sympathy. They highlight how vulnerable it is to be human, and are clear metaphors of the struggles and hardships of everyday life. 


"I'm Not a Painter" 

 자신을 화가가 아니라 메신져라고 하는 그는 작품속 메세지를 그의 대표적인 표현법인 오마쥬와 함께 팝아트적인 기법을 믹스시켜 표현하고 있다. 그가 다루는 주제는 동시대를 살아온 대다수 사람들이 공감할 만한 일상적인 내용들 부터 아직도 그들만의 리그인 현대 미술에 이르기 까지 다양하다. 


"대중성" 

 대저택의 수장고에 갇혀있는 예술은 그저 값비싼 소유물일 뿐이라는 그는 누구든지 삶의 곳곳에서 부담없이 누릴 수 있는 그런 일상적인 예술을 한다. 친근한 작품들을 오마쥬하고 팝아트적인 요소를 넣어 메세지 전달의 명확성을 높이는 것 또한 작가의 이러한 대중지항적인 성향으로 부터 나온다. 


"유쾌함" 

 그는 누군가 자신의 그림을 보고 우울해지는건 원치 않는다고 말한다. 메세지는 사람들의 폐부를 찌르더라도 회화적으로 봤을 땐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그리고 싶다는 것 


"상처" 

붕대나 상처 자국은 그의 시그니쳐이다. 이렇게 외부에 드러난 상처는 동시대인들이 겪고있는 내면의 상처에 대한 연민이자 메타포이다.

비아캔버스는 해외의 작품성 있고 개성있는 작가들을 발굴하고 국내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작가와의 협업아래 허락받고 올리는 이미지로 불펌 및 이미지 도용은 법적으로 처벌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