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더 풀(The Fool)', 1959년에 태어나 60세에 준비된 전문성을 띈 예술가로 거듭났습니다. 그의 변화의 여정은 딸의 간단한 질문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진정으로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 어떨까요?" 이 질문은 그를 예술의 영역으로 이끄는 중대한 계기가 되었고, 그것이 오늘날 그를 예술가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작가는 그림 그리는 것을 사랑했습니다. 어린 시절, 화가였던 삼촌이 그의 주된 영감의 원천이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예술적 성향에 대한 적절한 격려와 지원 없이 그는 보다 평범한 삶을 위해 붓을 한쪽으로 치워두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그림에 대한 사랑은 남아 있었고, 평생 후회한 끝에 그의 내면에 있던 예술가적인 면모를 다시 깨워 그를 캔버스 앞에 세운 것은 바로 '코발트 블루'가 가지고 있는 매력이었습니다.

그의 예술적 표현의 첫 번째 시도는 전통적인 붓놀림에서부터 바람의 힘까지 다양한 도구들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그가 선을 표현하기 위해 페인트를 다루는 즐거움을 발견하기 전까지진 적합해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 기법, 현재 '스파이럴 기법'으로 알려진 기법이 그의 예술적 레퍼토리의 기초가 되게 됩니다. 작가의 작품의 주제와 테마적 요소는 다양하게 변화하지만, '스파이럴 기법'은 그의 작품의 일관된 특징이자 정의의 기준으로 남습니다.

"나의 내면에서 본질을 시각화하고, 그 시각화를 통해 나의 본질을 재발견한다." - The Fool

작가는 자신의 작품에 '코발트 블루'의 깊고 운명적인 색조를 표현합니다. 이 색상이 발산하는 화려한 오로라에 매혹되어, 그는 결연한 헌신으로 자신의 예술 여정을 시작합니다. 그의 파란색 나선은 활기찬 생명력을 풍기며, 우아하게 늘어나는 덩굴처럼 우아하게 펼쳐지는데, 일반적으로 직선의 강경함과는 대조적으로, 자연의 디자인 원칙은 곡선으로 대부분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가 물감으로 꼼꼼하게 칠한 나선은 자연의 생명력의 본질을 캔버스에 담아냅니다. 이 에너지를 완전히 흡수하기 위해 작가는 기존의 붓을 피해, 빈 그릇에 물감을 붓고 자신의 신체성에 따라 직관적으로 선의 흐름을 따라가며 그림을 그립니다. 이러한 나선은 무수한 반복에서 탄생한 것으로, 자연물의 우아한 곡선을 그려냅니다. 이 의식적인 반복은 실습의 형태와 명상적인 여정,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를 가져가며 작가와 작가의 예술 사이에 불가분의 연결을 형성하게 됩니다.

2023년 1월, 작가는 "인생은 그저 꿈"이라는 솔로 전시회로 데뷔합니다. 이 전시회는 코발트 블루의 화려한 배경에 초점을 맞춘 60개가 넘는 작품을 전시했습니다. 그 후, 그는 새로운 실험적인 모험에 떠나, 팔레트를 다양화하고 새로운 예술적 표현의 형태를 탐색했습니다. 마치 수십 년간 억눌렸던 예술적 열정을 한 순간에 터뜨리듯, 더 풀은 이 첫해에 다수의 전시회로 예술계에 폭발적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